메뉴

임이자 국회의원, 함창농공단지 내 화재사고 사측에 원만한 합의 및 고용노동부의 안전 관리·감독 당부

URL복사

유족 및 재해자 피해 보상을 최우선으로 생각해 줄 것 당부

 

미디어라이프 중부신문 이도경 기자 | 국민의힘 임이자 국회의원(상주‧문경)은 지난 7일 경북 상주 함창농공단지 내 한 공장에서 일어난 화재에 고용노동부와 (주)대평 의 사고대책본부장으로부터 화재 상황 및 유족 및 재해가족 지원 방안에 대해 보고 받았다.


지난 8월 28일 오전 10시 18분께 발생한 대평 함창공장 화재는 화장품 원료 제조공정에서 폭발화재로 인하여 근로자 6명이 부상을 입었고, 이중 5명은 중화상으로 모두 한강성심병원으로 이송·치료 중으로 알려졌다.


이에, 고용노동부는 현장조사 실시와 공단 중앙사고조사단 현장 조사와 중대재해 발생사업장 안전보건감독을 실시하였고, 안전보건공단이 국과수 등과 공조하여 원인규명에 최선을 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추가로, 감독관을 지원하는 등 안전보건체계 마련을 위해 적극 노력할 것을 약속했다.


또한, 사측에서도 기관별 사고조사의 적극협조와 재해자 및 재해자 가족 지원을 위한 직원 파견을 하는 등 유족 및 재해피해자 가족분들에게도 적극적인 지원을 약속하였다.


임 의원은“유족 및 재해자 피해 보상을 최우선으로 생각해야 한다.”며 “그분들의 마음을 진심으로 헤아리고, 원만한 합의를 이뤄내는 것이 곧 남은 사원들에 대한 사기 저하를 막고, 회사를 신속히 정상화 할 수 있는 길이다”라며 사측에 재해자들에 대한 진심 어린 대처를 당부했다.


또한 고용노동부에“국과수 감식 결과 및 공단 중앙사고조사단 사고 원인 조사 결과를 반영하여 철저한 사고원인 밝히고 진단명령, 안전보건감독 등을 통해 재발방지 대책을 수립한 후 공장 가동을 정상화 할 것”을 당부하였다.


앞서, 임의원은 함창화재사고로 사망한 피해자 장례식을 직접 찾아 고인을 추모하고 유가족을 위로하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