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베트남 재무부, 10억 달러 이상 규모의 부양책 추진

URL복사

 

미디어라이프 중부신문 이도경 기자 | 베트남 내 4차 코로나 확산으로 주요 도시와 지방 성(省)들에서 엄격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시행하면서 기업들, 특히, 중소기업이 큰 피해를 입은 상황이다.


최근 베트남 정부는 코로나 확산으로 피해를 입은 기업과 개인들을 위해 약 11억 3천만 달러의 지원책을 승인하였으며 현재 자금을 집행 중인 상태다.


베트남 재무부는 이번 코로나 팬데믹으로 피해를 입은 기업들에 대해 세금 및 수수료 면제의 형태로 약 10억 4천만 달러 규모의 부양책을 추진한다.


재무부 장관 Ho Duc Poc은 부양책을 완성하는 대로 국회와 정부의 승인을 받을 예정이라고 밝혔다.


재무부 장관은 전염병 대응을 위한 예산 확보를 위해 정기적인 지출 예산의 10%를 삭감할 것을 정부에 요청했다.


재무부는 백신 비용 충당을 위해 보건부에 약 3억 5천만 달러를 지급하였으며 추가로 약 5억 3천만 달러를 지급할 계획이다.


[출처: https://e.vnexpress.net/news/business/economy/finance-ministry-working-on-1-bln-covid-support-for-businesses-4330556.html]