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천안, 평택 원정 승리로 1위 도약

URL복사

 

미디어라이프 중부신문 이도경 기자 | 천안시축구단이 리그 1위로 도약했다.


김태영 감독이 이끄는 천안이 24일 평택 소사벌레포츠타운에서 열린 2021 K3리그 18라운드 경기에서 평택시티즌FC를 4-1로 꺾었다. 김포FC에 승점 2점 차 뒤진 2위를 달리던 천안은 이날 경기 승리로 김포와 승점 31점으로 동률을 이뤘고, 골득실에서 앞서 선두로 올라섰다.


전반 5분과 6분 연이어 터진 김종석의 골로 앞서 나간 천안은 상대 자책골까지 더해 전반을 3-0 리드로 마쳤다. 후반 14분 코너킥 상황에서 수비수 이용혁의 추가골이 터지면서 점수 차는 4점으로 벌어졌다. 평택은 후반 35분 김남규의 골로 추격했으나 경기 결과를 바꾸지 못했다.


김포는 같은 날 홈에서 창원시청을 맞아 2-2 무승부를 거뒀다. 전반 추가시간 조향기의 선제골로 앞서나간 김포는 후반 7분 임예닮에 동점골을 허용했다. 후반 44분 다시 조향기의 골이 터지며 승점 3점이 눈 앞에 있었으나 후반 추가시간 창원의 주장 양준모가 극적인 동점골을 터뜨려 승점 1점에 그쳤다.


같은 날 K4리그에서도 선두가 뒤바뀌었다. 선두를 달리고 있던 포천시민축구단은 거제시민축구단 원정 경기에서 총 6골이 터지는 난타전 끝에 3-3으로 비겼다. 반면 2위를 달리고 있던 충주시민축구단은 인천남동구민축구단과의 원정 경기에서 이광재와 정영웅의 득점으로 2-1 승리를 거뒀다.


이날 승리로 충주는 지난 6라운드부터 13경기째 무패 행진을 이어갔다. 승점 41점을 기록한 충주는 포천을 승점 1점 차로 따돌리고 선두로 올라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