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시 임대주택사업자 최대 154채 주택 보유 부동산 투기 수면위로
상태바
세종시 임대주택사업자 최대 154채 주택 보유 부동산 투기 수면위로
  • 미디어라이프
  • 승인 2020.02.10 09: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중로 의원,“현 정부의 임대주택등록제, 부동산 투기에 꽃길 열어주는 격”
▲ 김중로의원
[미디어라이프(medialife)] 지난해 세종시 임대주택사업자가 전년도 대비 18%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김중로 의원이 국토교통부로부터 받은 자료에 따르면 2018년 말 기준 2,913명에서 지난해 3,446명으로 증가했다.

주택수는 ‘18년 말 7,270호에서 지난해 8,201호로 증가했다.

한편 최다 임대주택등록자는 591채의 집을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된 가운데, 세종시에서는 최대 154채의 임대주택을 단독으로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밝혀졌다.

김 의원은 “세종시가 부동산 투기의 새로운 메카라는 오명을 쓰고 있다”며 “현 정부의 임대주택등록제도가 다주택자에게 과도한 세제 특혜를 제공함으로써 집값 안정은커녕 부동산 투기에 꽃길을 깔아주고 있는 실정이다”고 강력히 비판했다.

현 정부는 임대주택사업자에게 취득세 면제, 재산세 감면, 임대소득세, 종합부동산세 합산배제, 양도소득세 공제 등의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

세종시 거주자 강모씨는 “정부가 다주택자에게 지나친 혜택을 제공하면서 내 집 마련이 더 힘들어 지고 있다”며 “특히 투기세력이 많은 세종시는 더 이상 행정수도 아니라 투기수도라고 불러도 무방하지 않겠느냐”며 안타까움을 내비쳤다.

김중로 의원은 “정부의 임대주택등록제는 주택가격 안정과는 완전히 정반대로 작용하고 있다”며 “임대주택 등록자에 제공되는 과도한 세제상 혜택을 대폭 줄여나가야 한다”고 답변했다.

한편 김 의원은 “아무쪼록 관련법을 정비해 젊은이들을 비롯한 많은 서민들이 내 집 마련의 꿈을 키울 수 있도록 주거안정을 위해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