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양시, 마스크 불공정 행위 적발 시 수사의뢰 하기로.
상태바
안양시, 마스크 불공정 행위 적발 시 수사의뢰 하기로.
  • 이종덕
  • 승인 2020.02.07 15: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매점포 마스크 가격표시 의무 이행여부 점검에 나서
▲ 안양시, 마스크 불공정 행위 적발 시 수사의뢰 하기로
[미디어라이프(medialife)] 안양시가 마스크 불공정 거래에 대해 강력 조치하기로 했다.

7일 시에 따르면 시는 마스크의 안정적 공급을 위해 경기도 특별사법경찰단과 공조, 마스크를 판매하는 33㎡이상 되는 소매점포를 대상으로 가격표시 의무이행 여부 일제 지도점검에 나선다.

시는 매점매석 등의 불공정 거래행위가 적발되는 업소에 대해서는 과태료 부과 등의 행정처분을 내리고 필요시 관계기관에 수사를 의뢰하는 등 강력한 조치를 취할 방침이다.

최대호 안양시장은 마스크 불공정거래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로 어려움을 겪는 시민들에게 불안감을 가중시키는 것이라며 안양시는 마스크 등의 방역용품 매점매석 차단에도 주력하겠다고 강조했다.

한편 안양시는 지난달 28일 신종 코로나 예방을 위한 재난안전대책본부를 설치하고 선별진료소 4개소를 운영하는 가운데 동 신년인사회 취소와 공공문화시설 임시 휴관조치 및 버스·택시 방역소독 등을 지속해오고 있다.

특히 이달 5일에는 최대호 안양시장이 직접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해 문무 소독을 벌이는 등 감염병 확산 방지를 위해 24시간 비상테제를 유지하는 중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