접경지역 5개 군 1천여명 4일 국방개혁 규탄 상경집회
상태바
접경지역 5개 군 1천여명 4일 국방개혁 규탄 상경집회
  • 이보현
  • 승인 2019.12.02 15: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전 10시10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성명서 발표 및 기자회견
▲ 양구군
[미디어라이프(medialife)] 국방개혁 공동대응 접경지역 5개 군 비상대책추진위원회는 4일 청와대와 국방부 앞에서 지역주민과의 소통을 위한 노력은 없이 군부대 해체 및 이전을 일방적으로 추진 중인 국방개혁 2.0을 강력히 규탄하고 그에 따른 피해 보상을 요구하는 국방개혁 궐기대회를 개최한다.

상경집회에는 군부대 해체 및 이전에 따라 생계에 직접 영향을 받는 접경지역 5개 군의 상가, 숙박·민박, PC방 등의 업주와 주민 등 1천여명이 동참해 국방개혁 2.0 반대와 피해 대책을 강력히 촉구할 예정이다.

오전 10시30분부터 시작되는 청와대 앞 집회에 앞서 접경지역 5개 군 비대위원장과 강원도 접경지역협의회는 오전 10시10분 청와대 분수대 앞 집회 현장에서 성명서를 발표하고 이어서 군부대 이전 및 해체에 따른 정부 차원의 상생방안과 접경지역 법령 및 제도 개선의 필요성을 알리는 기자회견을 가진 후 청와대 관계자와 면담을 가질 계획이라고 전했다.

이날 대표자들과 집회 참가자들은 국방개혁 피해지역 지원에 관한 특별법 개정, 접경지역 지원단 구성, 접경지역 농축산물 군부대 납품 확대, 군부대 유휴부지 무상 양여, 접경지역 위수지역 확대 유예, 평일외출 제도 확대, 접경지역 영외PX 폐지 등 현실적인 대안부터 실행해줄 것을 강력히 요구할 방침이다.

이어서 5개 군 비대위는 집행부를 둘로 나눠 일부는 군수들과 함께 국회를 방문해 오후 1시30분 안규백 국방위원장을 만나 면담을 갖는다.

국회로 가지 않은 집행부는 집회 참가자들과 함께 국방부 앞으로 이동해 오후 1시30분부터 지난 8월 19일 국방부 앞 상경집회 당시 지역현안 건의사항에 대한 아무런 답변 없이 이를 묵살하고 지역주민들을 무시하는 국방부의 행태를 규탄하고 강력하게 항의할 계획이며 집행부는 국방부 관계자와 면담을 가질 예정이다.

강원도 접경지역협의회장을 맡고 있는 조인묵 양구군수는 “접경지역 주민들이 추운 날씨를 무릅쓰고 청와대와 국방부까지 가서 전개하는 상경 시위는 눈물겨운 생존권 투쟁의 몸부림”이라며 “부디 청와대와 국회, 국방부가 주민들의 호소에 귀를 기울여 지금이라도 생존권 보장을 위해 노력하는 모습을 보여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