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경희 의원,“원칙없는 교육청 도서관 정책”지적
상태바
김경희 의원,“원칙없는 교육청 도서관 정책”지적
  • 미디어라이프
  • 승인 2019.11.20 12: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도서관의 운영 원칙도 없는데 미래도서관 타령 질타
▲ 김경희 의원
[미디어라이프(medialife)] 경기도의회 교육행정위원회 김경희 의원이 지난 19일 교육행정위원회 회의실에서 열린 경기도교육청 교육협력국·미래교육국에 대한 행정사무감사에서 교육도서관이 기본적인 원칙도 없이 관행적으로 운영되면서 미래도서관 타령을 한다며 교육도서관이 컨트롤타워로서 어떻게 학교도서관을 견인할 것인지에 총력을 기울여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날 질의에서 김경희 의원은 “도교육청이 조직개편을 통해 도서관정책과를 만들고 또 기존 교육청 운영 도서관의 명칭을 교육도서관으로 변경했다면 기존의 패러다임이 아닌 새로운 방식으로 접근을 하고 총력을 기울였어야 한다”고 지적하고 “하지만 여전히 도서관장은 비사서인 행정직으로 36%가 임명되어 도서관 운영에서 혁신을 찾을 수 없고 위법 운영되고 있으며 더욱이 학교도서관과의 연계성도 찾을 수 없다”고 질타했다.

이어 김 의원은 “교육도서관의 경쟁자는 지자체 공공도서관이 아니다”고 말하고 “교육도서관을 만든 본래의 목적과 취지에 맞게 학교도서관을 견인해 나갈 프로그램이나 도서를 지원하기 위해 존재하고 있는데 현재 운영하고 있는 11개 교육도서관은 그러한 역할을 수행하고 있지도 않고 그런 노력도 보이지 않는다”며 “이렇게 운영을 할 거면 굳이 교육청이 예산을 세워 급여를 주고 건물을 유지하고 도서를 구입할 필요가 없지 않나”고 질타했다.

덧붙여 김 의원은 “교육도서관은 평가도 받지 않고 있고 평가도 필요 없다고 하는데 이런 식이면 교육도서관 문 닫는게 낫다고 본다”고 말하고 “도서관 정책과를 만들었으면 제대로 교육도서관의 기능, 역할 등을 강화해야 하는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답변에서 서길원 미래교육국장은 “TF를 만들어 교육도서관에 대해 처음부터 다시 논의를 시작하겠다”고 말하고 “의원님 말씀처럼 어디가 잘하고 어디가 못하는지를 냉철히 평가해 개선책을 강구하겠다”고 말했다.

끝으로 김경희 의원은 “경기 남부와 북부 간 교육도서관의 분포가 매우 불균형하다”고 지적하고 “이는 형평성의 문제로 도내 25개 교육청에 교육도서관이 골고루 배치될 수 있도록 중장기 계획을 세워 추후 북부에도 교육도서관을 건립한다면 교육행정위원회 차원에서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현재 도내 11개의 교육도서관은 남부지역에 8개가 있는 반면 북부지역에는 의정부, 포천, 김포 3개가 있으며 특히 포천, 김포는 분관 형태로 소규모 도서관으로 운영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