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안산시, 트램 도입 타당성 검토 용역 중간보고회 개최

URL복사

윤화섭 시장, 최적 대안 모색해 시민 교통편의 향상 위해 노력

 

미디어라이프 중부신문 이종인 기자 | 안산시는 22일 2024년 개통 예정인 신안산선 한양대역(가칭)과 수인분당선 사리역 사이 4.5㎞ 구간을 연결하는 트램 도입의 사전타당성 검토 용역 중간보고회를 개최했다.


이날 시청에서 열린 보고회는 윤화섭 안산시장과 박태순 시의회 도시환경위원장, 용역사 관계자 등이 참석해 트램 노선 도입과 관련한 타당성을 점검했다.


용역사인 ㈜선구엔지니어링은 용역 중간보고에 이어 질의응답을 진행했고, 참석자들은 트램과 신안산선 등 광역철도망과의 연계를 통한 도시 교통 개선방안을 논의했다.


시는 이번 보고회에서 논의된 문제점 및 검토결과를 토대로 10월까지 타당성과 경제적 효과 등을 분석해 트램 도입 운행 기본방안을 수립할 계획이다.


도로 노면에 레일을 설치해 운행하는 트램은 환경오염 및 새로운 친환경 이동수단에 대한 요구가 커짐에 따라, 최근 여러 지자체에서 도입을 추진하고 있는 교통수단인다.


윤화섭 안산시장은 “최적의 대안을 모색해 시민들의 교통편의가 향상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