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광한 남양주시장, 기업유치 속도 낸다
상태바
조광한 남양주시장, 기업유치 속도 낸다
  • 이보현
  • 승인 2020.02.07 16: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 만나 기업유치 의견 교환
▲ 조광한 시장은 7일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을 만나 왕숙신도시에 조성되는 도시첨단산업단지의 기업환경 경쟁력 등을 설명하고 본격적인 기업유치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미디어라이프(medialife)] 남양주시가 왕숙신도시 내 조성되는 판교테크노밸리 2배 규모의 첨단산업단지에 IT, 바이오·메티컬, 정밀화학분야, 농생명클러스터 등 앵커기업과 해외투자기업을 유치하는데 속도를 내고 있다.

조광한 시장은 7일 김상철 한컴그룹 회장을 만나 왕숙신도시에 조성되는 도시첨단산업단지의 기업환경 경쟁력 등을 설명하고 본격적인 기업유치에 대한 의견을 나눴다.

한컴그룹은 1990년 설립된 우리나라 대표적인 IT기업이자 글로벌 기업으로 한글과 컴퓨터를 중심으로 한컴로보틱스, 한컴모빌리티 등 15개 계열사를 두고 있으며 임직원 1,500여명이 근무하고 있다.

조광한 시장은 “왕숙신도시는 도시철도 유치 등으로 교통여건이 매우 뛰어나고 입주 기업에 대한 세제혜택이 주어지는 등 기업을 운영하는데 있어 많은 장점이 있으며 문화와 자연환경이 어우러져 임직원들이 거주하는데도 적합한 신도시로 조성될 예정이므로 한컴그룹에서 많은 관심을 가져주시기 바란다”고 말했다.

김상철 회장은 “왕숙신도시는 남양주만의 특성을 살려 타 도시와 차별화된 스마트시티로 조성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하며 “남양주는 지리적인 장점이 매우 큰 지역으로 직원들이 생활하기 좋은 환경만 갖춘다면 많은 기업들이 관심을 가질 것으로 예상되며 한컴그룹에서도 앞으로 많은 관심을 기울이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한편 조 시장은 지난 1월 대한상공회의소 박용만 회장을 만나 기업유치에 대한 지원을 요청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