용인시, 가스·전기 검침원에 위기가구 발굴 매뉴얼 교육
상태바
용인시, 가스·전기 검침원에 위기가구 발굴 매뉴얼 교육
  • 이종덕
  • 승인 2019.12.05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가스 · 전기 검침원에게 위기가구 발굴 교육을 진행하는 모습
[미디어라이프(medialife)] 용인시는 지난달 26일부터 4일까지 ㈜삼천리가스 처인·기흥·수지 고객센터와 한국전력 동용인지사 검침원 115명에게 위기가구 발굴 매뉴얼을 교육했다.

시는 이들 검침원들이 가정방문 시 위기가구를 잘 판단해 제보하도록 매년 신규직원 등에게 지속적으로 안내하고 있다.

시는 이 기간 동안 4곳 센터를 돌며 수개월간 전기 · 가스 사용이 없는 가구나 3개월 이상 요금이 체납된 가구, 집 주변에 쓰레기가 쌓여있는 가구 등을 위기가구로 보고 즉시 시에 제보해달라고 당부했다.

또 시의 위기가정 지원 사업과 사업별 지원대상 등을 소개하면서 검침원이 발굴한 가정이 어떤 도움을 받을 수 있는지 설명했다.

시 관계자는 “복지사각지대에 놓여 있는 위기가구에 필요한 도움을 줄 수 있도록 검침원 교육을 했다”며 “제보받은 가구에 찾아가는 상담서비스를 해 상황에 맞는 다양한 지원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